본문 바로가기

고교생 5명 탄 승용차 옹벽 충돌…전원 사망

중앙일보 2016.09.03 08:58
 
고교생이 몰던 렌터카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도로 옆 옹벽과 충돌하는 사고로 타고 있던 5명이 모두 사망했다.

3일 오전 4시 25분쯤 대구시 달성군 논공읍 남리 5번 국도 현풍에서 화원 방면으로 달리던 K5 승용차가 오른쪽 옹벽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최모(19)군 등 승용차에 탑승한 10대 5명이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다.

경찰은 최군 등 3명의 신원을 확인했지만 나머지 2명의 신원은 파악하지 못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군 등 3명은 대구 달서구와 달성군 소재 2개 고등학교 3학년 생이다. 나머지 2명도 이들과 같은 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 추천기사 꽉 막한 출근길, 경찰 지나자···출근길 '모세의 기적'

운전면허증이 있는 최군이 대구 달서구의 한 렌터카 회사 차량을 빌려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음주 운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최군의 혈액 분석을 의뢰할 방침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