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유치원버스 뒤집히자 시민들 망치로 유리 깨 아이들 구조

중앙일보 2016.09.03 02:18
 
 2일 부산의 한 터널에서 유치원 버스가 전도됐을 때, 5~6세 원생 21명을 무사히 구조한 시민들의 모습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이 사고는 이날 오전 11시쯤 부산 기장군 정관읍 곰내터널에서 정관신도시 방향으로 달리던 유치원 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발생했다. 유치원 버스가 터널 벽에 부딪히면서 오른쪽으로 넘어졌고 일대 교통이 마비됐다.
 
▶ 추천기사  12년전 실종된 대학생, 알고보니 北서 김정은과···

이 때 사고를 목격한 시민들 10여 명이 차를 세운 채 넘어진 버스로 다가왔다. 누워 있는 버스 내부를 들여다보더니 다시 자신의 차량으로 달려가 버스 유리창을 깰 도구를 하나둘씩 들고 왔다. 비상용 망치나 골프채 등이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시민들은 버스 뒷유리를 깨고 안으로 들어가 어린 아이들과 인솔교사, 운전사를 차례로 구조했다. 5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겁에 질려 우는 아이들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안심을 시키고, 다친 곳이 있는지 이리저리 살피는 시민들의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아이들은 터널 가장자리에 나란히 앉아 경찰과 119 구조대가 오기를 기다렸다.

큰 인명피해 없이 가벼운 찰과상을 입은 정도에 그친 건 안전벨트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그 뒤에는 어두운 터널 속에서 발 빠르게 사고 수습에 나선, 빛나는 시민의식도 있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사진 부산소방본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