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당, 정세균 의장실 점거 "사과하기 싫으면 사퇴하라"

중앙일보 2016.09.01 23:48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등 새누리당 의원들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정세균 의장을 찾아 정기국회 개회사에 대한 사과와 의장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채윤경 기자



정기국회 첫날부터 국회는 여야간 대치로 몸살을 앓았다.

1일 오후11시쯤 새누리당 의원 60여 명은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정 의장이 이날 정기국회 개회사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 반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 고위공직자 비리 전담 특별수사기관 신설 등을 언급한 데 대해서다.

의장실 진입을 막으려는 직원들과 새누리당 의원들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지고 고성이 오가는 등 분위기가 험악했다.
 

새누리당은 정 의장의 개회사 내용에 반발해 국회 본회의를 보이콧 중이다. 전날 여야가 처리하기로 합의했던 추가경정예산안 등도 처리되지 못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정 의장의 공식 사과와 의장직 사퇴를 동시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새누리당은 정 의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 일단 사회권을 국회부의장에게 넘기라고 요구하고 있다. 추경예산안은 통과시켜야 하지만 사과 없는 의장의 사회를 묵과할 수는 없다는 취지다.

이날 국회의장실을 찾은 김성태 의원은 ”잘못했으면 사과를 하고 사과하기 싫으면 사퇴하라“고 정 의장을 향해 소리치기도 했다. 이장우 의원은 정 의장을 향해 “진보좌파를 대표하는 의장이냐”고 따져물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의장이 오늘 국회 파행에 대한 원인제공을 한 것이니 일말의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학용 의원도 “모든 의장들이 국회를 공정하게 이끌려고 애썼는데 오늘 여러모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정상적인 대화가 이뤄질 수 없다. 여러번 여러분의 말씀을 듣고 할 말은 했다”고 답했다.

유승민 의원도 뒤늦게 의장실을 찾아 정 의장 압박에 가세했다.

우상호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의장실로 모여들면서 대치 상황이 계속되다 2일 새벽 1시께 상황이 종료됐다.

정 의장이 정 원내대표에게 "오늘밤 심사숙고를 해 내일 오전 10시에 수습책을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에 새누리당 의원들이 의장실에서 빠져나왔다.

정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장께서는 '새누리당 의원들의 의견을 들으니까 많은 생각을 갖게 됐다. 오늘밤 심사숙고해서 수습책을 내놓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2일 본회의 개최와 추경 처리 여부는 오전 10시를 전후해 발표될 정 의장의 입장이 무엇이냐에 달려있다. 

채윤경ㆍ이지상ㆍ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