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보] 골을 넣고 환호하는 한국 선수들

중앙일보 2016.09.01 20:54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가 1일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지동원이 전반 21분 선제골을 넣고 이청용 등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손흥민이 찬 프리킥이 지동원의 머리를 맞고 중국 정쯔의 발을 스쳐 골로 연결됐다.

이번 경기는 JTBCㆍJTBC3 FOX Sports가 오후 7시40분부터 생중계했다. JTBC에서는 국내 최초로 야간 드론과 스파이더캠을 사용, 선수들의 트래킹데이터베이
스 등을 통해 중국과의 대결을 안방극장까지 생생하게 전달했다.

강정현·장진영·김경록· 김경록·우상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