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기념사진도 못 찍는 20대 국회

중앙일보 2016.09.01 19:01
오늘 20대 국회 첫 정기국회가 개원했습니다. 이날은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의 개회사를 들은 다음 국회 본청 계단에 모두 모여 기념사진을 촬영합니다. 20대 국회를 잘 이끌고 가자는 다짐을 하는 자리기도 하지요. 그런데 기념사진 촬영은 무산되었습니다. 여당 의원들이 불참했기 때문입니다. 정세균 의장의 개회사가 문제가 됐습니다. 정 의장은 개회사에서 여여간 견해가 첨예하게 맞서는 사안들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했습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퇴해야 하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도 설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드 배치도 반대했습니다. 정의장은 "국회의장은 영어로 스피커(Speaker)"라며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스피커로서 한 말씀 드리겠다며 위와같은 이야기를 했습니다.

여당은 처음엔 당황한 듯 하다가 나중엔 큰 소리로 항의했고 이어 우루루 본회의장을 떠났습니다. 중립을 지키기 위해 당적을 갖지 않는 국회의장이 야당 측 대변인 역할을 한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새누리당은 긴급 의원총회을 열고 의장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결국 국회의장 사퇴결의안을 채택해 국회 사무처에 제출했습니다.

글=최정동 기자, 사진=오종택·김현동 기자
기사 이미지

이런 형편이니 기념사진 촬영이 순조롭게 이루어질 리가 없습니다. 야당 의원들만 국회 계단에 도열해서 기다립니다.

기사 이미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왼쪽) 오른쪽의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리가 비어 있습니다.

기사 이미지

정세균 의장이 야당 의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촬영장에 도착했습니다. 그러나 잠시 뒤 자리를 뜰 수 밖에 없었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이 끝내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기사 이미지

12대 국회 기념촬영은 일단 `연기`되었습니다. 야당 의원들이 계단을 올라가고 있습니다. 여야가 사이좋게 나란히 서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을 조만간에 볼 수 있을까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