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담배 안하면 중증치매 걸릴 확률 높다? 사회교류 적으면 조기 발견 어려워

중앙일보 2016.09.01 17:26
기사 이미지
술·담배를 하지 않는 사람이 중증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3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건국대병원 신경과 한설희 교수팀이 2009~2013년 서울 광진구에 사는 65세 이상 주민 3만5721명 중 치매 진단을 받은 1409명의 진료기록을 분석했다. 이중 증상이 가장 심한 중증치매 환자는 554명이었다.

한 교수팀은 중증 치매 환자의 특성을 분석한 결과 고령자, 여성, 저학력자, 흡연과 과음을 경험하지 않은 사람, 신체 활동이 적은 사람, 신앙생활을 하지 않는 사람이 많았다고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이 81.9%(454명)으로 남성을 압도했다. 또 비흡연자가 90.6%(502명)로 흡연자(8.3%)보다 10배 이상 많았다.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 89.9%(498명)도 과음자 9.1%(50명)보다 10배 많았다. 연구팀은 종류에 상관없이 하루 3잔 이상 술을 마시는 사람을 과음자로 분류했다. 또 신체활동이 적은 사람이 91.9%(509명)으로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많았다.

한 교수팀은 음주·흡연이 중증 치매 예방 효과를 나타냈다기 보다 여성의 낮은 흡연·음주율 등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 교수팀은 논문에서 "음주·흡연이 치매에 미치는 역할에 대해선 아직 찬반양론이 있다"며 "금주·신체적 비활동·종교 활동 미참여 등 '사회적 아웃사이더'라면 (치매 진단 등) 의료 서비스를 제때 받기 힘든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인 특성상 술과 담배를 하지 않으면 사회적 교류가 적기 때문에 치매 조기 발견이 늦어진다는 설명이다.

이번 연구결과(치매에 가장 취약한 도시 노인의 계층은?)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영문 학술지인 JKMS(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최근호에 소개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