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혼밥'하던 자폐아 학생과 점심 먹은 스포츠 스타

중앙일보 2016.09.01 16:41
기사 이미지
매일 혼자 점심을 먹던 자폐아 학생이 미식축구 선수와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 추천기사 동네돌다 똥차 된 마을버스, 세계일주 677일 만에…

미국 폭스 뉴스는 미국 플로리다 탤러해시(Tallahassee) 중학교에 다니는 학생 보 파스케(Bo Paske)가 미식 축구 선수와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탤러해시 중학교를 방문한 플로리다 주립대학(FSU)의 미식축구 선수 트레비스 루돌프(Travis Rudolph)는 혼자 점심을 먹는 보를 발견하고 먼저 다가가 함께 식사를 했다.

트레비스는 인터뷰를 통해 "내가 먼저 밥을 같이 먹고 싶다고 말을 걸었다"며 "그는 흔쾌히 승낙했고 자신의 이름을 보라고 소개했다. 우리는 많은 대화를 나눴다. 보는 다른 아이들처럼 평범하고 멋진 아이다"라고 말했다.

친구를 통해 자신의 아들과 미식축구 선수가 함께 점심을 먹는 사진을 본 엄마 리아 파스케(Leah Paske)는 이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리아 파스케는 "나는 이 순간을 잊지 못할 것이다. 이날 만큼은 우리 아이가 혼자 밥 먹는 것 때문에 걱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트래비스에게 감사를 전하며 "당신은 나를 정말 행복하게 해 주었고, 우리를 당신의 영원한 팬으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