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줄 서지 마세요' 인천공항 리무진 버스 지정좌석제 추진

중앙일보 2016.09.01 15:14
기사 이미지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출국장.

인천국제공항 리무진 버스 지정좌석제가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리무진 버스 지정좌석제를 내년 초 시범 운영하고 제2 여객터미널이 준공되는 내년 10월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지정좌석제가 도입되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웹사이트를 통해 좌석을 예약할 수 있게 된다.

지정좌석제가 도입되면 시민들이 줄 서서 버스를 기다릴 필요 없이 시간에 맞춰 버스를 탈 수 있고 새치기로 버스를 놓치는 피해도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는 또 시외버스 통합전산망과 연계한 매표시스템을 구축해 왕복 발권·인터넷 예매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제1 터미널에는 집중식 통합 매표소가 운영되고 제2 터미널에는 버스 승차장 45곳과 3만5000명이 이용 가능한 대합실이 마련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