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럭시노트7' 폭발 소식에 삼성전자, 삼성SDI 주가 하락세

중앙일보 2016.09.01 11:34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와 삼성SDI 주가가 1일 오전 하락세를 기록했다. 인터넷 사이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유튜브 등에서 갤럭시노트7이 충전 중 폭발했다는 국내외 소비자 제보가 잇따르면서다. 이날 오전 11시 5분 삼성전자는 코스피시장에서 전날보다 2.84% 하락한 157만4000원에 거래됐다. 부품주인 삼성 SDI도 전날보다 5.19% 내린 10만9500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주 초부터 이동통신 3사에 갤럭시노트7 추가공급을 잠정 중단했다. 품질 점검을 위한 추가 검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노트7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리콜 등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31일 포털사이트 네이버 지식IN 게시판에는 “요즘 내 폰 만지거나 충전시키기가 무섭다”며 “누군가 폭발 동영상을 조작한 것이 아니라 기기결함이 맞다면 리콜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올라왔다. ‘뽐뿌’과 ‘클리앙’ 등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모이는 사이트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다.
 
▶관련기사 "배터리 폭발 동시다발적 처음" '노트7' 환불 쇄도

다만 증권가에서는 배터리 폭발 이슈가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동원 현대증권 연구원은 “고속충전 포트, 과전류 방지 모듈, 충전 회로 등에서 발생하는 신규 스마트폰의 오작동 사례는 과거에도 있었으며 출시 1개월 내 흔히 발견되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부품 및 모듈의 회로 설계변경과 교체를 통한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에 갤노트7 공급 차질은 몇 주 안에 완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