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탈난 줄 안 18세男, 뱃속에 털로 뒤덮인 태아가···

중앙일보 2016.09.01 10:59
기사 이미지

18세 소년의 몸 속에서 자라지 못한 태아가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중앙포토]

복통을 호소하던 18살 소년의 배 속에 2.5㎏의 쌍둥이 형제가 들어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의 인디펜던트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인도의 18세 소년 나렌드라 쿠마르의 배 속에 태아가 들어 있었다고 보도했다.
 
▶ 추천기사 "밥 같이할까" 혼밥하던 자폐아와 식사한 스포츠스타?

이 매체에 따르면 쿠마르는 그간 복통을 앓아 왔다. 복부가 서서히 부풀어 오르는 증상까지 나타나 가족들은 쿠마르를 급히 병원으로 옮겼다. 그런데 의료진은 쿠마르의 배 속에 사람의 치아와 뼈 그리고 털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

의료진은 수술을 통해 이를 제거키로 하고 개복수술을 시행했는데, 배 속에서 나온 물체는 털로 온몸이 뒤덮인 태아였다. 의료진은 “매우 희귀한 케이스지만 의학적으로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쿠마르의 엄마가 애초 쌍둥이를 임신했고 쌍둥이 형제 중 제대로 발달하지 못한 태아가 쿠마르의 몸에 흡수된 것으로 의료진은 추정했다. 한편 쿠마르는 수술 후 복통 없이 건강하게 살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