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슬라 ‘스타필드 하남’에 국내 첫 매장 연다

중앙일보 2016.09.01 08:18
기사 이미지
미국 전기테슬라모터스(테슬라)가 신세계와 손잡고 한국에 첫 번째 리테일 스토어를 연다.

신세계는 오는 9일 경기도 하남에 문을 여는 종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의 신세계 점포 안에 205㎡(64평) 규모의 국내 첫 테슬라 매장을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테슬라 매장은 스타필드 개장 후 올 하반기 중 오픈할 예정이다.

신세계는 테슬라 매장 오픈 이후에도 국내 테슬라 전기차 유통을 위해 테슬라와 협력한다.

먼저 내년 상반기까지 25개의 테슬라 ‘데스티네이션 충전 인프라’를 백화점ㆍ이마트ㆍ프리미엄아웃렛ㆍ조선호텔ㆍ스타벅스 등 신세계그룹 계열의 유통채널에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데스티네이션 충전 인프라는 테슬라 고객들이 쇼핑과 식사, 숙박 등과 함께 충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테슬라 고객 전용 충전소다.

이에 따라 테슬라 측은 향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 2017년과 2018년에 추가로 문을 여는 신세계 점포 내에 테슬라 입점을 검토 중이다.

테슬라는 고급 세단 ‘모델 S’를 앞세워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 내년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 X’의 국내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

모델 S는 세계 최초의 완전 전동식 세단으로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과 유럽 신차평가프로그램(Euro NCAP)에서 모두 만점을 받았다.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이번 테슬라와의 협약으로 신세계 고객들에게 또 하나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