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중 사드 문제, '팽이 외교'로 위기 넘어서자

중앙일보 2016.09.01 02:46 종합 1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4~5일)에 참석한다.

전문가 31인이 본 한국 외교
“한반도 주변 외교 환경보다
빨리 돌아야 쓰러지지 않아”
북핵 다음 두번째 외교 이슈는
‘미·중 대립 속 한·미동맹 관리’

박 대통령의 방중을 앞두고 외교부 임성남 1차관이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외교부 류전민(劉振民) 부부장을 만났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논의를 위해서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결정 후 역대 최상이라고 했던 한·중 관계는 갈등 구도로 변했다. 남·동중국해에서 심화되고 있는 미·중 마찰은 한반도에까지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현재 한국은 ‘고차방정식’ 외교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미·중·일·러시아 정상이 모두 참석하는 이번 항저우 G20 정상회의는 그래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사드 정상 외교’를 앞두고 현 상황에 대한 진단과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중앙일보는 지난달 21~29일 국내 외교·안보 전문가 31명을 대상으로 설문 및 심층 인터뷰를 했다.

한국 외교가 ‘매우 심각한 위기다’를 10점, ‘전혀 위기가 아니다’를 0점으로 해서 물었을 때 ‘위기’(6점 이상)라고 답한 전문가는 83.9%(26명)였다. 평균 점수는 7.2점이었다. 지난해에도 본지는 국내외 전문가 31명에게 같은 질문을 했다. 당시 위기라는 응답은 67.7%, 평균 점수는 5.8점이었으나 위기지수가 더 올라갔다.

한국이 직면한 가장 어려운 외교·안보 이슈가 뭐냐는 질문엔 ‘남북관계가 막힌 가운데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 억지를 위한 실효적 방안 마련’이란 답이 4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중 대립구도 심화 속 한·미 동맹의 관리’를 꼽았다(34.1%). 셋째로는 ‘사드 배치 결정 이후 한·중 관계 악화’라는 응답이 19.5%였다. 사드 배치 결정 후 ‘한·미·일 대 북·중·러 구도’로 회귀 중이거나 이런 대립이 고조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16명은 ‘그렇다’, 15명이 ‘아니다’를 택했다.

이희옥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장은 “사드 문제로 상황이 달라져 향후 7~8년 안에 미·중 관계가 협력 또는 갈등 프레임으로 고착될 것”이라며 “돌아가는 판에서 팽이치기를 할 때는 판보다 팽이를 빨리 돌려야 쓰러지지 않는 것처럼 적절한 타이밍의 적극적인 ‘팽이외교’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능동적·적극적 팽이외교의 사례로 제주 해군기지 건립을 꼽았다.

“한국 외교 최우선 과제는 북핵” 44%
“미·중 대립 속 한·미동맹 관리” 34%
기사 이미지
당시 동중국해로 연결되는 길목인 제주에 해군기지를 만들면 미 군함이 드나들 수 있어 중국의 반발이 예상됐다. 하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무장 없이는 평화를 지킬 수 없다. 제주 해군기지는 평화를 위해 필요하다”(6월 22일 제주평화포럼)며 기지 건립을 공식화했다.
 
▶관련 기사
① 북·중 밀착보다 미·중 대립 때 더 위기…지금 사드가 그렇다
② 인권 싸워도 AIIB 손잡은 중국·노르웨이처럼 투트랙 외교를


정부는 ‘민주군종(民主軍從)’이란 전략으로 중국의 경계를 완화시켰다. 제주기지는 크루즈선이 정박하는 민간용 항구로 연료 보급 등이 필요할 때만 함정이 기항할 것이라는 입장을 취했다.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는 “사드만큼 중국이 반대할 수 있는 사안이었지만 한·미 동맹이 아니라 평화를 위한 것이라는 점을 꾸준히 설명해 외교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흥규 아주대 중국정책연구소장은 “한·중 관계가 안보에서 막히면 경제 등 다른 영역에서 새롭게 협력의 판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최익재 팀장, 유지혜·박성훈·서재준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