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IS 2인자 알아드나니 교전 중 사망

중앙일보 2016.09.01 01:57 종합 1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아부 무함마드 알아드나니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2인자이자 대변인 아부 무함마드 알아드나니가 시리아 알레포에서 사망했다고 IS 선전매체 아마크통신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S는 “IS의 대변인 알아드나니가 군사 작전을 감독하던 중 순교했다”며 서방 국가를 상대로 보복을 다짐했다. 사망 시기와 구체적 사인은 밝히지 않았다.

대변인으로 ‘외로운 늑대’들 선동
파리·브뤼셀 테러 총책으로 지목

미국 국방부 피터 쿡 대변인은 “연합군이 시리아 알레포 북동부 도시 알바브에서 알아드나니를 겨냥한 공습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알아드나니의 사망은 IS에 적지 않은 타격이 될 전망이다. 그는 IS 최고 지도자 아부 바르크 알바그다디에 이어 조직 내 2인자로 꼽힌다. 2011년부터 IS의 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동영상·음성 메시지 등을 통해 서방의 ‘외로운 늑대(자생적 테러리스트)’들을 선동하는 역할을 했다.

미 정보당국은 지난해 11월 130명이 숨진 프랑스 파리의 동시 다발 테러와 올해 3월 34명이 희생된 벨기에 브뤼셀 테러 등 주요 사건의 총책으로 알아드나니를 지목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