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대 땐 독재와 싸우던 게릴라…룰라가 후계자로 지목

중앙일보 2016.09.01 01:53 종합 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반정부 게릴라 활동 중 체포돼 군사법정에 선 23세의 호세프. [중앙포토]

“나는 독재에 맞서 싸웠다. 내 몸엔 당시 고문의 흔적이 남아 있다.”

탄핵된 첫 여성 대통령 호세프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브라질 상원이 탄핵을 진행하기 위해 연 회의에서 격정적으로 토로했다. “일흔 살 가까이 됐고 엄마와 할머니가 됐지만 평생 나를 이끈 신념을 버릴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화 투사다. 1960~80년대 군사독재에 맞서 반정부 무장투쟁을 한 게릴라였다. 68~69년 독재에 맞선 무장 조직 국가해방사령부 활동에 참여하다가 70년 군사정권에 붙잡혔다. 당시 22일간 각종 체벌과 전기 고문을 당하고 투옥됐다가 72년 석방됐다. 석방 이후 대학에 입학했으며 경제통화론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정계에 입문한 건 80년 브라질 남부 포르투알레그리에서 민주노동당(PDT) 창당에 참여하면서다. 93~94년, 98~2002년 주정부 에너지장관을 지내며 행정 경험을 쌓았다.

2001년 노동자당(PT)에 입당하면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그를 도와 2002년 브라질 대선에서 사상 최초 좌파 정부의 탄생을 이끌었다. 이 공로로 2003년 1월 룰라 정부가 출범할 당시 에너지장관에 임명됐다. 2005년 6월엔 국무총리에 해당하는 수석장관에 기용됐다. 브라질 정치 사상 이 자리에 오른 첫 여성이었다. 이후 5년 동안 자리를 지키며 브라질 정부의 주요 개발 프로젝트를 도맡아 처리하면서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룰라의 후계자로 주목받은 것도 이때다.
기사 이미지

2014년 대통령에 재선된 호세프(왼쪽)의 손을 들어 보이는 룰라 전 대통령. [AP]

정치 생명에 위기도 있었다. 2009년 암의 일종인 림프종 진단을 받으며 대권에 도전하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 초기암으로 밝혀져 4개월간의 치료 끝에 완치됐다. 같은 해 룰라는 호세프를 차기 대선후보로 지명했다. 당시 80%에 이르렀던 룰라의 지지에 힘입어 그는 2011년 대선에서 56%를 득표하며 브라질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됐다. 2014년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하지만 높은 실업률과 경기 침체에다 정치권의 부패 스캔들이 터지면서 여론이 악화됐다. 여기에 호세프 정부가 정부재정회계법을 위반한 혐의가 겹치면서 올 4월 하원은 탄핵 절차에 들어갔다. 지난 5월 12일엔 상원이 탄핵 절차를 개시하면서 대통령 직무가 정지됐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