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병우 가족회사 ‘정강’-이석수 휴대전화 동시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6.08.30 02:18 종합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검찰 특별수사팀이 우병우 민정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을 동시에 수사하고 있다. 29일 오전 수사팀이 우 수석 가족회사인 ㈜정강을 압수수색하기 위해 들어가자 회사 관계자가 문을 닫고 있다. [사진 김경록 기자], [뉴시스]

29일 오전 8시5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우병우(49)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석수(53) 특별감찰관을 동시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 수사관 수십 명이 ‘정강’ 사무실에 들이닥쳤다. 우 수석 일가의 조세 포탈 및 배임·횡령 의혹과 관련한 단서를 찾기 위해서였다. 우 수석 일가가 지분 100%(5000주)를 보유한 가족회사 정강의 대표는 우 수석의 부인 이모(48)씨다. 검찰은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특별수사팀 꾸려진 지 6일 만에
우병우 아들 근무 서울경찰청 수색
강남 땅 매입 관련 넥슨도 포함
정보 유출 의혹 이석수 사무실 수색
우 수석 청와대 사무실과 집은 빠져

1시간여 뒤엔 서울지방경찰청 이상철 차장 사무실과 의경계에서도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여기에 우 수석의 서울 압구정동 자택 관리사무소, 넥슨코리아 판교 본사, 이석수 특별감찰관 사무실까지 총 8곳에서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우 수석과 처가 관련은 5곳, 이 특별감찰관 관련은 3곳이었다.
기사 이미지

이날 오후 수사팀이 이 특별감찰관 사무실에서 압수한 물품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사진 김경록 기자], [뉴시스]

‘우병우·이석수 의혹’에 대한 특별수사팀의 수사가 전격 개시됐다. 김수남 검찰총장 지시로 특별수사팀이 꾸려진 지 6일 만이다. 이헌상 특별수사팀 대변인은 “고소·고발된 이 특별감찰관 및 수사 의뢰된 우 수석 건의 의혹들을 토대로 압수수색 대상을 정했다. 두 사건이 연결된 부분이 있어서 (압수수색을) 같이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우 수석 관련 수사는 이 특별감찰관이 수사 의뢰한 두 건이 핵심이다. 가족회사 정강은 지난해 총 2억5247만원의 임대·금융소득을 신고했다. 그럼에도 세금은 969만원만 냈다. 지난해 급여로 지출된 돈이 ‘0원’인데도 복리후생비 292만원, 교통비 476만원, 통신비 335만원, 차량유지비 782만원이 지출됐다. 접대비로는 한 해 1000만원이 나갔다. 우 수석 일가는 정강 명의로 2억원대 이탈리아 스포츠카인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를 리스해 개인 용도로 썼다는 의혹도 받는다. 특별수사팀은 이날 우 수석의 자택 관리사무소에서 차량 등록서류 등을 확보했다.
기사 이미지
우 수석의 장남 우모(24) 상경이 의경 ‘꽃보직’에 발령받은 경위도 수사 대상이다. 민정수석의 지위가 아들 병역 특혜에 영향을 미쳐 ‘직권남용’에 해당한다는 의혹이다. 우 상경은 입대한 지 4개월여 만인 지난해 7월 서울경찰청 운전병으로 자리를 옮겨 현재 이상철 차장의 운전병으로 근무 중이다.

여기에 ‘우 수석 사태’를 촉발시킨 서울 강남역 인근 땅(3371.8㎡·약 1020평)에 대한 넥슨의 매입 경위도 들여다볼 계획이다. 넥슨은 우 수석 처가가 상속세 납부를 위해 매물로 내놓은 이 땅을 2011년 3월 1326억원에 사들였다. 우 수석이 매매에 관여했는지, 시세보다 비싼 값에 팔았는지가 검증 대상이다.

특별수사팀은 이 특별감찰관의 감찰 정보 유출 의혹도 정조준하고 있다. 이 특별감찰관의 청진동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 두 대를 확보했다. 감찰 내용을 전달받은 조선일보 이모 기자의 휴대전화 한 대도 압수했다. 앞서 이 특별감찰관은 이 기자에게 ‘감찰의 대상은 우 수석 아들과 (우 수석의) 가족회사 정강’이라고 알려줬다. 이헌상 대변인은 “(이 특별감찰관이) 개인 차원에서 말한 것인지, 직무상 습득한 (감찰) 내용을 발설한 것인지를 대조하기 위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특별수사팀, 우병우 5곳-이석수 3곳 압수수색
② “송희영 의혹 공개, 우병우 물타기”


같은 날 대척점에 있는 두 사건 수사에 동시 착수한 것을 두고 형평성·공정성 시비를 최소화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 대변인은 “왜 한쪽만 수사하느냐는 말이 나오지 않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체적인 진실에 근접한 결과를 얻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 민정수석 사무실과 우 수석의 압구정동 자택, 이 특별감찰관의 자택이 압수수색 대상에서 빠졌다. 이를 두고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 의지가 약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검찰은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글=윤호진·송승환 기자 yoongoon@joongang.co.kr
사진=김경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