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창수 회장 “변화 문맹자 되지 말라”

중앙일보 2016.08.29 00:01 경제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과거의 틀에 얽매여 새롭게 배우지 못하는 사람을 ‘21세기 문맹자(文盲者)’라고 했습니다. ‘변화 문맹’이 되지 않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주십시오.”

GS 최고경영자 전략회의 열고
시장급변 상황에 능동대처 주문

허창수(사진) GS그룹 회장이 지난 6월 타계한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1928~2016)의 말을 인용하면서 급변하는 시장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 26~27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리조트에서 열린 ‘GS 최고경영자 전략회의’에서다.

2005년 그룹 출범 이후 매년 진행하는 최고경영자 전략회의의 올해 주제는 ‘미래 거시적 환경변화와 신기술에 따른 시장변화’였다. 회의에는 허 회장 외에 허진수 GS칼텍스 부회장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사업본부장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허 회장은 ‘비관론자는 모든 기회에서 어려움을 보지만 낙관론자는 어떤 위기에서도 기회를 찾아낸다’는 윈스턴 처칠을 말을 인용하면서 “변화 속에는 항상 위기와 기회가 동시에 존재하기 마련이며 이번 전략회의가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GS그룹 측은 이번 회의에서 경영진들이 자율주행차·사물인터넷(IoT)·신재생에너지 등 경영환경 변화를 공유하고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