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시대' 종영, 주인공 5인방의 각양각색 종영소감

온라인 중앙일보 2016.08.28 16:52
 
기사 이미지

[사진 한승연 SNS]

'청춘시대' 종영을 맞아 주인공들의 종영소감이 눈길을 끌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김상호, 제작 드림 이앤엠, 드라마 하우스)는 지난 27일 종영을 맞았다.
 
'청춘시대'의 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류화영, 박혜수가 종영을 맞아 진심어린 종영소감을 밝혔다.
 
한예리는 “앞으로도 바쁘게 살아갈 테지만 짬짬이 만나서 진명이처럼 맥주 한잔 하고, 예은이처럼 투덜거리기도 하고 지원이처럼 웃고 떠들고, 이나처럼 욕도 하고, 은재처럼 가끔 울기도 했으면 좋겠다”라고 언급했다.
 
또, 한승연은 “티끌 하나 없는 순도 100% 언니, 동생들을 만나 너무 행복했다”며 “덕분에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 안정된 마음으로 정예은으로 살 수 있었다. 너무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은빈은 “언니 두 명, 동생 두 명이 생겨서 너무 좋았다. 내가 중간에서 정말 큰 힘이 되어 주고 싶었는데”라며 눈물을 보였다.
 
류화영은 “언니들에게 진실된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었다. 나의 본래 모습을 되찾은 것 같아 힐링이 됐다”며 “‘청춘시대’ 멤버들에게 너무 많이 의지했다. 고맙고 사랑해”라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막내 박혜수는 “너무나도 든든한 언니 넷을 얻어서 행복하다”며 “내가 끈질기게 연락할 거다”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청춘시대’ 는 외모부터 성격, 전공, 남자 취향, 연애스타일까지 모두 다른 5명의 매력적인 여대생이 셰어하우스에 모여 살며 벌어지는 유쾌하고 발랄한 청춘 동거드라마로 화제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한승연 SNS]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