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이미숙,이성재,박지영 '중년 로맨스' 세 남녀의 인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6.08.28 14:26
기사 이미지

[사진 SM C&C]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이미숙, 박지영에게 이성재라는 또 한 번의 운명이 찾아온다.
 
로맨스와 코미디의 황금비율을 자랑하는 ‘질투의 화신’에서 숙명적 라이벌로 등장하는 이미숙(계성숙 역)과 박지영(방자영 역)이 이성재(김락 역)와 드디어 처음으로 만나게 된다. 극중에서 계성숙(이미숙 분)과 방자영(박지영 분)은 같은 옷을 입고 출근하기도 하고, 같은 남자와 결혼을 하는 등 비슷한 취향 탓에 계속해서 부딪히고 있다.
 
그런 이들 앞에 락파스타 셰프 김락(이성재 분)이 등장하면서 세 남녀의 인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한 관계자는 “이미숙, 이성재, 박지영은 오랜 연기 내공으로 계성숙, 방자영의 불꽃 튀는 라이벌 의식, 누가 진짜 빨강의 엄마인지 혼란스러운 김락의 감정 등을 노련하게 표현했다. ‘질투의 화신’에서 잊지 못 할 또 하나의 장면이 탄생될 것이니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질투의 화신’은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로 지난 1, 2회 방송 이후 뜨거운 반응을 불러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M C&C]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