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G엔터, 채용공고도 안내고 조윤선 후보자 장녀 특혜채용"

중앙일보 2016.08.28 08:45
기사 이미지

 대형 연예기획사인 YG 엔터테인먼트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장녀를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과 관련,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조윤선 후보자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근무할 때 그의 장녀가 2014년 7월 1일부터 한달 간 YG 엔터테인먼트에서 브랜드기획 분야 인턴으로 근무했던 건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이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안에도 기재된 내용이다.
 
하지만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4년 YG 엔터테인먼트의 단기인턴 채용 공고를 확인한 결과, 조 후보자의 장녀가 근무한 브랜드기획 분야의 채용공고는 2014년 10월 1일부터 10월 7일까지였다고 27일 밝혔다. 

그 이전에는 채용 공고가 나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김 의원은 "공고도 없이 조 후보자의 장녀가 인턴으로 채용된 것은 채용 과정에 부모의 권력과 인맥이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이 충분히 제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의 장녀가 채용 공고를 통해 정식으로 인턴으로 채용된 게 아니라, 특혜 채용됐다는 것이 김 의원 주장의 골자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정무수석이라는 고위 공직자 신분으로 자신의 권력과 인맥을 이용해 자녀의 경력을 만들어주었다면 취업난에 허덕이는 청년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의 박경미 의원도 이에 앞서 조 후보 장녀에 대한 부정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인턴 모집공고를 분석한 결과 조 후보 장녀가 YG 엔터테인먼트 인턴 요건에 부합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年 수익 500억' 자뻑하는 '빅뱅'이 역겹지 않은 까닭

조 후보 장녀는 당시 미국 유학중이었고, YG 측이 내건 인턴 자격요건은 '대졸 이상'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또 공고에 적힌 인턴 근무기간은 3개월이었지만, 조 후보의 장녀 근무 기간이 1개월이었다는 점도 특혜가 의심되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