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우 탕웨이, 첫딸 출산

중앙일보 2016.08.28 02:01
기사 이미지

배우 탕웨이의 인스타그램.[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탕웨이(37)와 김태용(47) 감독이 결혼 2년 만에 첫 딸을 낳았다.

중국 언론들은 탕웨이가 홍콩의 한 병원에서 3.41kg의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탕웨이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인들에게 이 소식을 알리며 "아이의 울음소리가 맑고 깨끗하다. 부모님과 남편에게 감사하고, 아이가 무사히 나올 수 있도록 도와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영화 '만추'를 촬영하며 만난 김태용 감독과 2014년 7월 결혼했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생활해온 두 사람은 지난 2월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