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우병우·이석수 수사, 나라 망신"

중앙일보 2016.08.21 11:36
기사 이미지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병우 민정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임박한데 대해 “해외토픽에 나올 나라 망신”이라고 21일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대통령께서 임명한 특감과 민정수석을 검찰이 동시 수사한다면 그 인사를 하신 대통령은 어떻게 되시나요“라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이석수 감찰관은 우 수석 아들이 의경으로 근무하며 보직 혜택을 받아 직권 남용 혐의가 있다며 우 수석을 수사의뢰했다. 가족 기업인 ‘정강’에 대해서는 횡령 혐의를 적용했다.

곧바로 반격에 나선 청와대는 이 감찰관이 우 수석에 대한 감찰 상황을 언론에 유출했다며 ”중대한 위법행위이고 묵과할 수 없는 사항“이라고 반발했다.

검찰은 이르면 22일 우 수석과 이 감찰관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할 전망이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