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렌터카, 신호대기 덤프트럭 받아… 고교 선후배 3명 사망

중앙일보 2016.08.21 11:35
20일 오후 3시15분쯤 경남 고성군 고성읍 내 33번 국도의 한 삼거리에서 사천방향으로 가던 K5 승용차가 신호 대기 중이던 25t 덤프트럭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19·여)와 동승한 B씨(18)·C씨(18) 등 3명이 숨졌다. 이들은 고교 선후배 사이였다고 한다.

이들은 지난 18일 거제에서 A씨 명의로 렌터카를 빌린 뒤 타고다니다 이날 반납을 앞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A씨는 지난해 9월 운전면허증을 땄으며, 음주운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속도를 내서 달리다 신호대기 중이던 덤프트럭을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사고 현장에 급정거로 인한 바퀴 자국이 남아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고성=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