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수단체, '감찰내용 유출 의혹' 이석수 고발

중앙일보 2016.08.19 10:41
기사 이미지
청와대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 유출 의혹에 크게 반발하는 가운데 보수단체가 이 특별감찰관을 고발해 검찰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공동대표 이모씨 등 3명은 18일 오후 이 감찰관을 특별감찰관법 위반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이 감찰관은 감찰 내용을 특정 언론사 기자에게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이 감찰관 또한 유출이 사실임을 사실상 시인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는 특별감찰관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별감찰관법 제22조에 따르면 특별감찰관 등과 파견공무원은 감찰 착수 및 종료 사실, 감찰 내용을 공표하거나 누설해서는 안 된다. 위반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해질 수 있다.

검찰은 우선 수사의뢰 내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검토가 끝나는 대로 통상 절차에 따라 사건을 조만간 관련 부서로 배당하고 사실관계 확인 및 규명을 위한 수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앞서 MBC는 지난 16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토대로 이 감찰관이 모 언론사 기자로 추정되는 인물과 나눈 대화에서 감찰 내용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보도를 했다.

하지만 이 감찰관은 17일 “어떠한 경우에도 SNS를 통해 언론과 접촉하거나 기밀을 누설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MBC는 17일 기자와의 (통화) 녹취내용을 추가로 공개해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한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에 대한 감찰을 끝내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이 감찰관은 19일 연가를 내고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았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