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 도심에 등장한 트럼프 나체상의 정체는?

중앙일보 2016.08.19 05:10
기사 이미지

뉴욕·로스앤젤레스 등지에 등장한 도널드 트럼프의 나체상. [사진 트위터 캡쳐]

미국 주요 도시에 미국의 공화당 대통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나체상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의 무정부집단인 인디클라인(INDECLINE)은 18일(현지시간) 뉴욕과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클리블랜드·시애틀 도심에 트럼프의 독선적 태도를 꼬집은 ‘트럼프 나체상’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점토와 실리콘으로 제작된 이 나체상은 입을 굳게 다문 트럼프가 두 손을 배 앞에 모으고 서 있는 입상이다. 이 나체상은 남성의 성기가 없는 게 특징으로 인디클라인 측은 안데르센의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나체상은 인디클라인의 의뢰를 받아 진저라는 사람이 제작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이 나체상을 만든 진저는 할리우드 공포영화나 놀이동산 귀신의 집에 나오는 괴물을 주로 만든 아티스트다. 나체상 제작 과정도 공개했다.

인디클라인 측은 “애초 트럼프 나체상이 30~45분가량 버틸 줄 알고 어느 도시에서 가장 먼저 파손될지 내기를 했다”며 “현재로선 좌파가 지키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나체상이 가장 오래 버틸 것 같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