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동안 천당과 지옥 오간 美 여자계주팀…19일 예선 재경기

중앙일보 2016.08.19 03:40
기사 이미지

미국 올림픽 400m 여자계주 대표팀 [사진 뉴시스]

리우 올림픽 여자계주 400m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에서 예선 탈락 위기에 놓였던 미국 여자 계주팀이 구제를 받게 됐다.

리우올림픽 조직위원회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대표팀이 재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리우 올림픽 400m 여자계주 미국 대표팀은 18일 예선 2조에서 2번 주자 앨리슨 필릭스가 3번 주자 잉글리시 가드너에게 바통을 넘겨주는 과정에서 바통을 떨어뜨렸다.

가드너가 바통을 주워 완주했지만 이미 최하위로 쳐진 뒤였다. 미국 대표팀이 바통을 떨어트린 이유는 바로 옆 레인을 달리던 브라질 대표팀의 방해를 받았기 때문이다. 조직위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과 당시 장면을 판독했고 브라질 대표팀의 방해 때문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브라질은 실격 처리되고 미국은 19일 오전 7시 재경기를 치른다. 올림픽 여자 계주 400m 예선은 2개 조로 나눠 치르고, 각 조 상위 3팀과 각 조 상위 3팀을 제외하고 성적이 가종 좋은 2개 팀이 결승 티켓을 갖는다.

1조 1∼3위는 ▶자메이카 ▶영국 ▶우크라이, 2조 1∼3위 ▶독일 ▶나이지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다. 이 6팀을 제외하고 성적이 좋아 결승행 티켓을 받은 곳은는 결승행 티켓을 이미 차지했다. 각 조 3위를 제외하고 가장 성적이 좋은 ▶캐나다 ▶중국이 결승에 진출했다.

하지만 미국이 19일 열리는 재경기에서 8번재로 결승행 티켓을 가져간 중국 기록(42초70)을 넘어서면 중국이 떨어지고 미국이 결승전에 진출하게 된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