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옥상 수영장 들어서니 동해 절경 한눈에

중앙일보 2016.08.19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서해종합건설은 강원도 강릉시 경포대 인근에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조감도)을 분양한다. 옛 강문동 효산콘도 부지에 중남미 카리브 해안의 럭셔리 휴양지인 세인트존스를 모티브로 삼아 지어지는 호텔이다. 지하 1층~지상 16층, 전용면적 27∼61m²1091실 규모로 대규모 연회장·고급 스파·찜질방·글램핑장 등 편의시설을 갖춘다. 특히 옥상 스카이 풀(pool)이 조성돼 이용객은 수영을 즐기며 동해 풍경을 조망할 수 있다.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

강원도는 연간 방문객이 3년 연속 1억명을 돌파한 국내 최고의 관광지다. 여기다 2018년 동계 올림픽 개최와 맞물리면 국내·외 방문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강원도에는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 동해고속도로 연장, 영동고속도로 확장, 청량리~강릉간 KTX선 건설 등이 진행 중이다. 강릉 올림픽특구에는 최고급 호텔·리조트 등이 들어선다. 강릉은 경포대·정동진·오죽헌 등 관광자원이 풍부해 연간 관광객이 약 1500만명에 달한다.

한국자산신탁이 시행을 맡고 서해종합건설 시공·관리한다. 객실 별로 개별등기가 가능하다. 별도의 운영업체에 위탁 경영을 맡기는 형태로 운영된다. ‘1년간 연 8% 확정수익+이후 5년간 최저 수익률 5%+알파(α)’를 보장한다. 계약자에겐 연 10일 이상 무료 숙박, 부대시설 할인 혜택 등을 준다. 문의 1600-0494

이선화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