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조선업 위기, 철강업으로 번질 수도”

중앙일보 2016.08.18 02:24 종합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일본 UBS증권 국제조사부의 야마구치 아쓰시(사진) 상무는 “한국 조선업의 위기가 조만간 철강업의 위기로 번질 수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일본 철강업계를 대표하는 애널리스트로 일본 정부의 철강 구조조정 자문 역할도 맡고 있다.

야마구치 UBS증권 상무의 경고
“한국, 1인당 철 소비량 세계 최고
조선서 수요 줄면 철강 공급 과잉”

일본 도쿄 UBS증권 본사에서 최근 만난 야마구치 상무는 “포스코·현대제철 등 한국의 제철소는 일본 제철소의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하는 방향으로 지어져 강점이 많다”면서도 “지금까지는 비교적 상황이 나쁘지 않았지만 앞으로는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가 한국 철강산업의 위기를 전망하는 이유는 ‘1인당 철강 소비량’의 변화 때문이다. 선진국일수록 1인당 철 소비량이 높아지지만 철강업계는 1인당 연간 철강 소비량 800㎏을 한계점으로 본다. 하지만 한국의 철강 소비량은 800㎏을 통과하고도 고공행진을 이어갔고 2014년 기준 1061㎏을 기록했다. 세계철강협회(WSA)가 집계하는 132개국 중 1000㎏을 넘는 유일한 국가다. 최근 10년간 조선과 자동차산업이 성장하면서 철강 수요를 늘린 결과다.

야마구치 상무는 “한국 조선산업의 침체가 철강업계의 수급 상황을 악화시킬 것이다. 생산이 국내 수요를 넘어서면 글로벌 수요가 아무리 많아도 공급 과잉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수출은 환율이나 세계 경기, 글로벌 수급 상황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기업의 불확실성을 높인다는 것이다.
 
▶관련 기사
① 공급과잉에 합병 승부수…신일철주금 다시 세계 2위로
② 한국 조선업 부도 닥쳐야 구조조정, 일본은 미리미리 했다


그는 또 중국 정부의 철강업계 구조조정 성공 가능성을 부정적으로 전망하며 세계 철강의 공급 과잉 문제가 오랫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야마구치 상무는 “중국은 연간 8억t이 넘는 철을 생산하는데 중국 내 1위 업체의 연간 생산량은 4400만t에 불과하다. 한두 업체를 통폐합한다고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2000년만 해도 중국의 철강회사 중 95%가 국영기업이었지만 지금은 55%가 민영기업”이라며 “정부가 설비 투자를 멈추려 해도 기업 간 치킨게임은 지속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도쿄=박성민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