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드민턴 여자복식, 한일전 패…18일 동메달 사냥

중앙일보 2016.08.16 22:19
기사 이미지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오센트로 파빌리온4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대한민국(신승찬, 정경은)-일본의 준결승 경기에서 한국 정경은이 셔틀콕을 넘기고 있다.[뉴시스]



배드민턴 여자복식의 정경은(26ㆍKGC인삼공사)-신승찬(22ㆍ삼성전기) 조가 일본에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정경은-신승찬 조는 16일(한국 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파빌리온 4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복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마츠토모 미사키-다카하시 아야카 조에 0-2(16-21 15-21)로 패했다.

정경은-신승찬 조는 세계랭킹 4위로, 한국 남녀복식을 통틀어 유일하게 4강에 오르면서 자존심을 지켰지만 아쉽게 돌아서야 했다.

정경은-신승찬 조는 오는 18일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다.

동메달을 따면 리우올림픽 복식에서 나온 유일한 메달이 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