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위한 중국 수영선수, "생리중" 솔직 인터뷰로 화제

중앙일보 2016.08.16 21:28
기사 이미지

지난 14일 오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수영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400m 혼계영 결승전에서 4위를 한 후 인터뷰에서 생리통을 호소하는 푸위안후이.[중국 CCTV 유튜브 동영상 캡쳐]


코믹 인터뷰로 ‘SNS 스타’가 된 중국 수영선수 푸위안후이(傅園慧ㆍ20)가 또 한번 화제가 되고 있다. 생리 중 경기에 출전한 사실을 거리낌 없이 공개하는 솔직한 모습 때문이다.

지난 14일(한국 시간) 오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수영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400m 혼계영 결승전에서 푸위안후이는 첫번째 주자로 출전했다. 하지만 중국은 미국, 호주, 덴마크에 밀려 4위에 그쳤다.

푸위안후이는 경기 후 팀 동료들이 중국 CCTV와 인터뷰 하는 도중 배를 움켜쥐며 바닥에 주저 앉았다. 놀란 기자가 ‘어디 아프냐’고 묻자 푸위안후이는 “어젯밤 생리가 시작돼 오늘 많이 힘들다”며 “그래서 더 피곤하긴했지만 이게 변명거리가 되지는 않는다. 수영을 제대로 못 해서 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팬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를 통해 “생리는 평범한 신체 현상인데 언급하지 못할 게 무엇인가. 푸위안후이는 정말 대단하다”, “여성으로서 생리통 때문에 경기력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데도 경기에 나선 그를 높이 평가한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기사 이미지

지난 9일 리우 올림픽 여자 수영 100m 배영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중국 CCTV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그렇게 빨랐나요?”라며 놀란 표정을 짓는 푸위안후이.[중국 CCTV 유튜브 동영상 캡쳐]


푸위안후이는 지난 9일 리우 올림픽 여자 수영 100m 배영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중국 관영매체인 CCTV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그렇게 빨랐나요?”라며 놀란 표정을 지어 스타덤에 올랐다. 2위와 불과 0.01초 차이가 난데 대해서도 “은메달을 못 딴 건 손이 짧기 때문”이라며 함박 웃음을 지었다.

이후 외신들도 그에 대한 찬사를 쏟아냈다. 미국 뉴욕매거진은 이번 올림픽의 ‘7가지 감동적인 장면들’ 중 하나로 푸위안후이의 활짝 웃는 모습을 꼽았고, 호주의 시드니모닝헤럴드는 “동메달을 받고 수백만명의 팬을 거느리게 된 선수”라고 보도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