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 병원 의사와 간호사 실수로 김병장 왼손 마비

중앙일보 2016.08.16 19:56
목디스크 치료를 받기 위해 국군병원을 찾았던 육군 병장이 엉뚱한 주사를 맞아 왼팔이 마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16일 "청평 국군병원 소속 군의관 A대위가 목디스크 치료를 위해 지난 6월 내원한 김 모 병장에게 약물을 잘못 투여해 왼쪽 팔이 마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국군 의무사령부의 자체 조사 결과, 간호장교인 B대위가 소독용 에탄올을 수술용 조영제로 착각해 가져왔지만 A대위는 이를 확인하지 않고 주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군 의료진의 실수로 김병장은 신경이 손상돼 왼팔이 마비됐다.

국방부 당국자는 "사고를 낸 A대위와 B대위를 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며 "수사결과 잘못이 확인되면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병장은 사고 직후 수도병원으로 후송됐다가 현재는 휴가를 받아 민간병원에서 재활치료 중이며, 조만간 의병 제대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김 병장에게 군인 장애 보상 2급 판정을 내리고, 보상금 1000여만 원과 전역 후 6개월간 치료비를 지원키로 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치료비 지원기간이 지난 이후에도 보훈병원과 연계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라며 "유사 사건을 방지하기 위해 특별교육 및 점검활동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