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8월 들어 서울 기온 관측 이래 최고

중앙일보 2016.08.16 15:24
기사 이미지
전국이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8월 들어 서울의 평균기온이 109년 만에 가장 높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1~15일 평균 29.7도…1907년 이래 109년 만
하루 빼고 모두 열대야, 폭염일수도 12일
7월1일~8월15일 평균은 1994년이 높아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 8월 전반기(1~15일) 서울의 평균기온은 29.7도로 1907년 10월 서울에서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높았다. 2위는 '최악의 폭염'이라고 알려진 1994년으로 같은 기간 평균기온 29.4도였다.

8월 들어 16일 아침까지 서울에서는 단 하루를 제외하고는 내내 열대야(밤 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가 지속됐으며,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의 폭염이 나타난 날도 12일이나 됐다. 94년 8월 1~15일 사이에는 열대야가 13일, 폭염은 10일이었다.

같은 기준으로 하면 평균기온 3위는 29도를 기록한 2012년이었고, 1930년(28.9도)과 1929년·1988년(이상 28.7도)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7월 1일부터 8월 15일 사이 46일 간을 기준으로 하면 올해는 평균기온이 27.4도였고, 94년이 28.8도였다. 94년이 올해보다 1.4도 높았다.

최근 주춤했던 수도권 등 중부지방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리자 기상청은 16일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과 경기·강원 일부지역의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대치했으며, 강원도 양구·평창·홍천·인제군 산간지역에도 폭염주의보를 다시 발표했다. 부산과 울산은 이날 폭염주의보가 해제됐다.

기상청은 당분간 폭염이 지속된 뒤 이번 주말부터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이달 말까지는 평년보다 2~3도 높은 기온이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