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해서 해군 잠수정 폭발 사고 3명 사상, 1명 실종

중앙일보 2016.08.16 12:15
경남 진해에 위치한 해군 수리창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국방부가 16일 밝혔다.

해군 관계자는 ”16일 오전 8시 30분쯤 진해 잠수함 사령부 내에서 배 수리 도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으며 2명이 부상당했다”고 말했다. 군은 사고 원인에 대해 정밀 조사 중이다.

해군 관계자는 “사고가 난 배는 모 부대 소속 소형 잠수정으로, 수리를 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장비 작동 검사를 하던 도중 폭발이 일어났다”며 “실종자는 잠수정 외부에 있다 충격 때문에 바다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부상자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상이며 이 중 1명은 위독한 상태다. 사상자와 실종자는 모두 장교와 부사관 등 간부들이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