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꿀팁] ① 신용등급 떨어지긴 쉬워도 올리긴 어려워요

중앙일보 2016.08.16 12:01

신용등급은 떨어지긴 쉬워도 올리긴 어렵습니다.”


금융감독원이 16일 금융소비자에게 전한 ‘금융꿀팁 200선’의 첫 메시지다. 금감원은 이날부터 매주 1~3개씩 실용금융정보(금융꿀팁)을 발표하기로 했다. 이는 9월 1일 개설하는 금융소비자정보 포털사이트 ‘파인(FINE, fine.fss.or.kr)’에도 게시할 예정이다. 첫번째 꿀팁은 현명한 신용관리 요령이다. 대출·카드값·할부금 등을 연체하면 신용등급이 하락해 향후 대출 금리 상승, 대출 거부 같은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게 골자다.

우선 소액이라도 연체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 10만원 이상의 금액을 5영업일 이상 연체하면 신용평점이 깎이거나 신용등급이 하락한다. 예컨대 신용카드 3개를 사용하던 대학생 이모(25)씨는 연체 때문에 졸업 후 월세 보증금 2000만원을 마련하기 위해 은행 대출을 신청했다가 거절당했다. 결제일자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탓에 카드값을 연체해 신용등급이 7등급으로 떨어진 게 원인이었다. 통상 신용등급 5등급 이하 금융소비자는 은행 대출을 받기 어렵다.

자동차 할부금을 연체해도 신용등급이 떨어질 수 있다. 자동차 할부는 자동차 제조사가 해 주는 게 아니다. 자동차 제조사의 금융자회사나 캐피탈을 통해 받는 원리금 균등상환 대출이다. 이 때문에 다른 금융회사 대출과 마찬가지로 연체 정보가 신용조회회사(CB)에 통보된다. 실제 직장인 김모(38)씨는 자동차 할부금을 연체했다가 신용등급이 3등급에서 5등급으로 두 계단 하락해 전세금 5000만원을 빌리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A은행에서는 아예 처음부터 대출을 거절당했고, B은행에서는 원래 신용등급 3등급일때보다 대출금리를 2%포인트 더 내는 조건으로 간신히 대출을 받았다.

연체를 피하려면 평소 신용카드보다는 체크카드를 많이 쓰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체크카드는 사용 즉시 통장 잔고에서 돈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계획적인 지출을 할 수 있다. 반면 신용카드는 사용 후 최대 한 달 뒤에 결제되기 때문에 자칫 자신의 상환능력을 넘어서는 지출을 할 수 있다.

주거래 금융회사를 정해 꾸준히 이용하면 신용등급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각 금융회사는 단골 고객의 신용등급에 가점을 준다. 거래 금융회사를 자주 바꾸면 가점을 받기 어렵다. 또 부주의로 인한 연체를 피하기 위해서는 카드 대금이나 통신ㆍ공공요금은 가급적 자동이체를 이용해 납부하는 게 좋다.

여러 건의 연체를 했다면 오래된 빚부터 갚아야 한다. 연체기간이 길어질수록 신용등급이 더 많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락한 신용등급을 빨리 끌어올리고 싶다면 신용평가 가점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통신ㆍ공공요금을 성실하게 납부한 실적을 신용조회회사에 제출하면 신용평점을 올려주는 제도로 올해부터 시행됐다. 휴대전화 요금 납부서나 건강보험ㆍ국민연금 납부내역을 코리아크레딧뷰로(KCB)ㆍ나이스평가정보(NICE)에 제출하면 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용등급은 금융거래의 신분증과 같기 때문에 자신의 신용등급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