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방공무원 7급 공채 경쟁률 122대 1

중앙일보 2016.08.16 12:01
10월 1일 치르는 올해 지방공무원 7급 공개경쟁신규임용시험 원서접수 결과 평균 경쟁률이 122:1로 집계됐다.16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부산 등 16개 시도(서울 제외)에서 총 275명을 선발하는 2016년도 지방공무원 7급 공채에 3만 3548명이 지원했다. 올해 시도의 평균 경쟁률은 122대1로 전년도(125.1:1)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전북·인천·광주 높아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자 9급 공채는 9.8대1

지역별로는 전북(284.5:1), 인천(249.3:1), 광주(205.8:1), 경기(196.2:1)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에 치른 서울시 7급 공채 필기시험의 경쟁률(접수 기준)은 146.3대1이었다.

모집 직군별 경쟁률을 보면 행정직군이 159.9 대 1이고, 기술직군은 19.1 대 1로 나타났다.지원자 연령별로 20세~29세(54.2%), 30세~39세(38.7%), 40세~49세(6.4%) 순으로 많았다. 50세 이상 지원자도 0.7%(219명)에 이른다. 지원자 중 여성은 48.4%로 나타났다.

올해 지방직 공무원 공채엔 특성화고ㆍ마이스터고 졸업(예정)자에게 공무원 취업 기회를 주기 위해 실시하는 기술계 고졸 9급 경력경쟁임용시험과 연구ㆍ지도직 시험도 병행된다. 올해 9급 고졸 경력경쟁임용시험(서울 등 17개 시도)엔 281명 모집에 2,760명이 지원해 9.8대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연구ㆍ지도직(서울 등 12개 시도)은 263명 모집에 6,519명이 지원해 24.8대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험 결과는 10월 24일부터 11월 15일까지 각 시도별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