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8ㆍ16개각은 불통ㆍ찔끔개각"

중앙일보 2016.08.16 11:40
야권은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3개 부처 장관에 대한 개각을 단행한 데 대해 “국정쇄신 의지와는 거리가 먼 불통개각이자 돌려막기식 찔끔개각”이라고 비판했다.

“우병우 민정수석은 교체 않고
민심 수렴, 지역 탕평도 외면”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번 개각은 국정쇄신에 대한 국민의 요구를 소폭개각, 시늉 내기 개각으로 회피하려 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한마디로 불통인사”라며 “무엇보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해임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었던 점은 믿기조차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번 개각에서 발탁된 인물들은 모두 우 수석의 검증을 거쳤을 텐데,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서있는 인물이 검증한 사람들을 어떻게 국민들에게 제시할 수 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박승춘 국가보훈처장도 유임이고 우병우 수석도 유임인데, 이는 우리 당에서 말한 민심 수습용 개각이 아니라 땜질한 것”이라며 “이런 개각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국민에게 정면 도전하는데 할 말이 없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손금주 대변인도 논평에서 “한마디로 국정쇄신도, 민심 수렴도, 지역 탕평도 없는 ‘3무 개각’일 뿐”이라며 “쇄신과도 거리가 멀고 돌려막기식으로 장관 몇 자리 바꾸는 ‘찔끔개각’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손 대변인은 “민심의 지탄을 받아온 주요 부처 장관들은 모두 빠진데다 국민이 그토록 열망하던 우 수석이나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해임 또한 배제된 점은 국민을 더욱 허탈하게 만들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의원총회 후 “여당 대표마저 요구한 탕평과 지역 균형 인선도 완전히 무시한 박 대통령의 개각에 대해 한마디로 실망했다”며 “우 수석이 인사 검증을 한 것이나 지탄의 대상인 박 처장이 유임된 것 등 모든 게 유감 투성이”라고 지적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