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인비 연습 때 홀인원…태극낭자 "준비는 끝났다"

중앙일보 2016.08.16 07:09
기사 이미지
모든 준비는 끝났다. 이제 금빛 라운딩만 남았다. 리우 올림픽 골프 경기에 출전하는 태극낭자들 얘기다. 여기에 홀인원의 기운까지 곁들여졌다.

대표팀의 맏언니 박인비(28)는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에서 진행된 연습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177야드 파3 6번홀에서다.

연습 라운드를 마친 박인비는 “홀인원을 한 게 본 대회에서도 좋은 징조가 됐으면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지난 15일 끝난 남자 경기에서도 저스틴 로즈(영국)가 1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뒤 그 기세를 몰아 금메달을 따냈다.

박인비는 2014년 7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 3번홀에서 국내외 공식 대회에서는 처음으로 홀인원을 기록했다.

4개 메이저 대회를 재패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박인비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올림픽 금메달까지 거머쥐겠다는 각오다. 그는 “나라를 대표해 올림픽에 출전하게 돼 영광”이라며 “다들 열심히 했다.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하게 준비하고 과정에 충실했던 만큼 결과도 따라줬으면 싶다”고 말했다.

연습 라운드를 마친 박인비는 “크게 어려운 코스는 아니지만 바람이 변수”라며 “다행히 남자부 경기를 먼저 치르면서 잔디는 어느 정도 자리를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한국 선수 중 볼 탄도가 가장 낮은 샷을 구사하는 박인비가 바람이 거세게 부는 리우 올림픽 골프코스에 가장 유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인비는 김세영(23)ㆍ양희영(27)ㆍ전인지(22) 등과 함께 17일 1라운드에 나선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