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국장은 세종~서울 유랑, 사무관은 ‘무두절’ 천국

중앙일보 2016.08.16 02:54 종합 1면 지면보기
하루 5840만원. 지난해 1~6월 세종시 공무원들이 서울에서 열리는 회의에 ‘업무협의차’ 참석하기 위해 교통비로 쓴 세금이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이 기간 세종시 공무원들의 국내 출장비는 총 106억5900만원이었다. 외교부 등 6개 부처를 제외하고 18개 정부 부처와 소속기관이 세종시로 이전했지만 회의는 계속 국회를 비롯해 서울에서 열리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 출장은 주로 부처 실·국장(1~2급) 이상 고위공무원들이 맡고 있다.

민생과 멀어진 관료사회
“결재라인 서울서 시간 보내
월·금요일 업무 공백 심각”

국토교통부 공무원 출신인 권석창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해 평일 오후 업무협의차 서울에 온 한 세종시 정부부처 국장이 서울역 근처 스크린골프장에서 나오는 것을 봤다”고 밝혔다.
 
▶추천 기사 ‘슈스케’처럼 대선 후보 선출…김무성 “글쎄” 남경필 “OK”

익명을 원한 또다른 공무원 출신 국회의원은 “실·국장들이 국회에서 업무협의를 하는 시간은 길어야 30분이고 나머지는 자유시간”이라며 “보고가 끝나면 상당수가 국회 주변 커피숍을 배회하는 ‘행정낭인’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업무회의가 끝나면 국회 안의 ‘스마트워크센터’에 가서 일을 해야 하지만 사무실은 책상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독서실 분위기”라며 “1·2급 실·국장들이 바로 옆에 6급 공무원들이 앉아 있는 데서 일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실·국장급 이상이 자리를 비운 세종시는 ‘무두절(無頭節·상사 없는 날)’이라는 말이 생기고 야근까지 없어진 ‘사무관 천국’으로 변했다.

익명을 원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은 “금요일과 월요일은 국장이 무조건 서울에 있다고 보면 된다”며 “금요일에 여유로워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명수 새누리당 의원은 " 사안에 대해 물어보고 싶어도 ‘출장갔다’는 얘기를 듣기 일쑤”라며 "금요일과 월요일에 업무 공백이 심하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고위 공무원은 복지부동하고, 하급 공무원은 세종섬에 갇혀 살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외환위기 같은 상황이 다시 터지기라도 하면 훈련 안 된 공무원들이 어떻게 리더십을 갖고 대응할 것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