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서 뺏어온 TV 1등, 중국이 넘본다

중앙일보 2016.08.16 02:51 종합 1면 지면보기
# 1966년 8월. 금성사(현 LG전자)가 첫 국산 TV ‘VD-191’을 출시했다. 일본 히타치에서 기술과 부품을 들여와 베끼다시피 만든 제품이었다. 금성사뿐 아니었다. 72년 TV 시장에 뛰어든 삼성전자도 일본 산요전기와 손을 잡았고 74년 국내 첫 컬러TV를 내놓은 아남전자도 마쓰시타의 기술을 들여왔다.
기사 이미지

금성사(현 LG전자)가 1966년에 선보인 첫 국산 흑백 TV ‘VD-191’. [사진 LG전자]

# 2006년 11월. 삼성전자는 3분기 기준 세계 TV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라섰다. 이 회사가 같은 해 4월 내놓은 ‘보르도’ LCD(액정표시장치) TV는 한 해 판매량이 300만 대를 넘어설 정도로 돌풍을 일으켰다. TV 명가 소니는 이때 세계 1위 자리를 내준 뒤 다시 복권하지 못했다.

한국, 50년 전 국산 1호 생산
2006년 소니 제치고 정상에
내년 판매량선 중국 1위 예상
“TV는 제조업 경쟁 축소판
기술 격차 벌려야 살아남아”

# 2016년 5월. 시장조사기관 IHS는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중국 업체의 점유율(대수 기준)이 31.4%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삼성·LG 등 한국 업체 점유율(34.2%)을 2.8%포인트 차로 바짝 뒤쫓아온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엔 중국 TV 업체들이 수량 면에서 한국 업체를 앞설 거라는 게 거의 확실시된다”고 말했다.
 
▶추천 기사 20배 빠른 3D 프린터…10여 분이면 에펠탑 찍어내요

국내 최초의 TV가 탄생한 지 50년이 됐다. 일본 기술로 출발한 국내 TV 산업은 40년 만인 2000년대 중반 ‘LCD 전쟁’에서 일본을 완전히 제치고 세계 정상에 올랐다. 그리고 10년이 지난 지금, 중국 업체가 꽁무니까지 추격해왔다. 이창희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는 “TV 산업의 기술 경쟁은 세계 제조업 패권 경쟁의 축소판”이라며 “중국과 기술 격차를 얼마나 벌리느냐가 향후 50년을 좌우할 열쇠”라고 전망했다.

삼성·LG전자가 일본의 TV 강자들을 제친 계기는 평면 TV의 등장이다. 한국 업체들이 90년대 초반부터 LCD 패널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한 것에 비해 일본 업체들은 브라운관 기술에 집착하거나(소니) PDP(플라스마디스플레이패널)로 방향을 잘못 잡는가 하면(파나소닉) 앞선 기술을 소비자 친화적인 제품으로 연결시키지 못해(샤프) 시장에서 밀렸다.

삼성·LG, 올레드 등 프리미엄TV 집중 투자

2006년 삼성전자가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고 2009년 LG전자가 2위로 바짝 따라붙으며 두 업체는 7년 연속으로 세계 시장의 4할 안팎을 나눠 가졌다.

중국의 맹추격이 시작된 건 2010년 들어서다. 2014년만 해도 21.8%에 불과하던 중국 업체의 TV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27.5%, 올 1분기 31.4%로 올라섰다. 석준형 한양대 융합전자공학과 특임교수는 “ 과감한 기술 투자, 단기 적자를 감수한 가격 경쟁 등 우리의 성공 비결을 중국 업체들이 그대로 베껴 쓰고 있다”고 말했다. 관건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등 차세대 패널을 활용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의 경쟁력이다.
 
▶관련 기사
① “LG 기술력 세계 최고지만 중국의 추격 두렵다”
② 이번엔 가격…다시 맞붙은 삼성·LG TV


삼성은 퀀텀닷(양자점·초미세 반도체 입자) 기술을 활용한 SUHD TV로, LG전자는 올레드 TV로 중국과의 격차를 벌리겠다는 전략이다. LG디스플레이는 올 초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종이처럼 얇아 자석만으로도 붙일 수 있는 55인치 올레드 TV, 평소엔 유리창처럼 투명한데 TV를 켜면 화면이 보이는 투명 패널 등 미래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장진 경희대 정보디스플레이학과 교수는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중국 업체의 추격이 무섭지만 홍채 인식이나 에지 디스플레이 등 첨단 기술이 시장을 이끌지 않느냐”며 “프리미엄 시장에서 기술 격차를 벌려놔야 TV 시장 주도권을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