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스케’처럼 대선 후보 선출…김무성 “글쎄” 남경필 “OK”

중앙일보 2016.08.16 02:08 종합 14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13일 본지 인터뷰에서 ▶당 바깥의 인사를 대선주자로 영입한 뒤 ▶다수의 대선주자들이 3~5개월간 전국 순회 정책토론을 하고 ▶여론조사를 통해 한 명씩 탈락시킨 뒤 ▶최종 2명이 전당대회에서 승부를 가리는 ‘슈퍼스타K’(슈스케) 방식의 대선후보 선출 구상을 밝혔다. <본지 8월 15일자 1, 3면>
기사 이미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5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 시급한 것은 새누리당에서 떠난 국민들의 민심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새누리당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인사들의 반응은 어떨까.

김 “내가 총선 때 제안, 친박이 반대”
남 “정책 비전과 철학 알리기에 좋아”
유승민 “경선 룰 얘기하긴 아직 일러”
오세훈 “인재 발탁 오픈 마인드 적절”

15일 전북에서 민생투어 중이던 김무성 전 대표는 통화에서 “대선후보를 그런 식으로 뽑는 게 바람직할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비례대표의 경우 내가 지난 4·13 총선 때 슈스케 방식으로 뽑자고 했는데 친박 주류들이 반대해서 못했다”고도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슈스케 경선에 대해 “아직 대선 출마 선언도 하지 않은 사람이 경선 룰에 대해 얘기하는 건 맞지 않다. 나중에 얘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이 대표의 구상을 직접 들어보지 않아서 아직은 진지하게 받아들이기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추천 기사 학원 40%, 수강료 안내문 안 붙여…붙인 곳도 감추기 꼼수

반면 남경필 경기지사는 긍정적이었다. 그는 “대한민국이 위기인 상황에서 정책을 대강 포장해 출마하려는 이들에 대해선 엄밀한 검증이 필요하다”며 “슈스케 방식은 후보들의 철학과 정책 비전을 밝히기에 좋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외부에 문을 열어놓고 오픈 마인드로 인재를 구하겠다는 생각은 적절하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친박계를 중심으로 영입이 거론되고 있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한 측근은 슈스케 경선에 대해 “현재 정치인들의 발언에 언급할 입장이 아니다.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대부분 유보적 태도를 보였지만 ‘정책 선거’를 염두에 둔 이들의 행보는 이미 시작됐다. 남 지사는 수도 이전을 제안한 데 이어 조만간 사교육과 관련한 해법을 내놓을 예정이다. 원 지사도 제주 제2공항 유치, 제주 무탄소 프로젝트인 ‘카본 프리 아일랜드’ 추진, 한라산 난개발 억제 등 자신의 도정을 국가정책에 적용시키려 한다.

김 전 대표는 퓨처라이프포럼 등 각종 미래 어젠다 연구모임을 주도하고, 정책·홍보 전략을 짜는 연구 조직을 총선 후부터 가동하고 있다고 한다. 유 의원도 정책 구상에 몰두하고 있고, 오 전 시장은 각종 정책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책으로 정리해 발간할 계획이다.
 
▶관련 기사
[단독] “내년 대선 경선, 외부서 여럿 영입…최종 2명이 승부”
[단독] “야당 쪽에도 우리와 맞는 사람 있어…정계 빅뱅 올 수도”


슈스케 방식의 선거가 누구에게 유리할지에 대해선 해석이 다양하다. 정치컨설팅업체 ‘민’의 박성민 대표는 “이 방식은 1등보다 누가 떨어질지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린다”며 “이 과정에서 관심을 받은 ‘언더도그’(열세 주자)가 기세를 타 대역전극을 펼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02년 새천년민주당 국민참여경선 때 노무현 후보가 이인제 대세론을 꺾은 경우를 유사한 사례로 들었다.

반면 민간 정치 싱크탱크 ‘더모아’의 윤태곤 정치분석실장은 “탈락자의 세가 살아남은 주자에게 결합하며 결국은 친박-비박 결집이 나타날 것”이라며 “갈수록 선두주자에게 세력이 몰릴 것”이라고 봤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