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우2016] 볼트가 부러워하는 한 남자, 니커크

중앙일보 2016.08.16 01:05 종합 2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리우 올림픽 육상 남자 400m에서 43초03으로 골인, 세계신기록을 세운 웨이드 판 니커크(남아프리카공화국)가 전광판 앞에서 활짝 웃고 있다. 400m를 44초 안에 주파하려면 100m를 10초75 이내의 기록으로 뛰면서 끝까지 스피드를 유지해야 한다. [리우 AP=뉴시스]

웨이드 판 니커크(24·남아프리카공화국)가 인터뷰를 마칠 쯤이었다.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가 다가왔다. 리우 올림픽 100m 결승에서 9초81로 금메달을 딴 직후였다. 볼트는 오랜 친구를 만난 듯 니커크의 손을 덥석 잡았다. 그러고는 조용히 속삭였다. “거봐, 네가 세계기록을 세울 거라고 했잖아.” 이미 육상의 전설이 된 남자와 앞으로 육상의 전설이 될 두 남자의 만남이었다.

400m서 43초03 세계 신기록 우승
17년 전 존슨 기록 0.15초 앞당겨
100m 10초 200m 20초 400m 44초 내
세계 유일 기록 세운 단거리 철인
볼트, 100m 우승 뒤 찾아와 축하
내일 200m서 양보 없는 승부 예고

니커크가 15일 브라질 리우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400m 결승에서 43초03의 세계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따냈다. 17년간 깨지지 않았던 세계기록을 갈아치우며 우승한 것이다. 종전 기록은 1999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마이클 존슨(39·미국)이 세웠던 43초18이었다.

니커크는 볼트도 부러워할 만한 ‘꿈의 기록’을 가진 선수다. 육상 단거리에서 꿈의 기록이란 100m, 200m, 400m를 각각 10초, 20초, 44초 미만으로 주파하는 것을 말한다. 육상 역사상 꿈의 기록을 달성한 선수는 니커크가 유일하다.
기사 이미지
이번 올림픽에선 100m에 출전하지 않았지만 올해 3월 고국에서 열린 프리스테이트 챔피언십에서 니커크는 9초98을 기록, 종전 200m(19초94)와 400m(43초48) 기록을 더해 대기록을 완성했다.

‘꿈의 기록’이 꿈의 기록인 이유가 있다. 100m와 200m, 200m와 400m에서 각각 기준을 충족하는 선수는 많지만 400m에 주력하는 선수가 100m에서, 100m 스프린터가 400m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록을 갖기란 매우 어렵다. 100m(9초58)와 200m(19초19) 세계기록 보유자인 볼트도 400m 개인 최고 기록은 45초28에 불과하다. 볼트는 주니어 시절 200m와 400m에 집중했지만 전력으로 400m를 달리는 게 고통스러워 2004년 이 종목을 포기했다.

니커크는 올림픽 개막 2주 전 자메이카에서 막판 담금질을 했다. 이 때 볼트와 훈련을 함께 한 인연이 있다. 니커크는 “볼트는 나에게 올림픽에서 세계기록을 세울 것이라고 용기를 북돋아줬다”고 말했다. 볼트가 인터뷰 중인 니커크를 찾아온 건 축하하기 위해서이기도 하고, 자신의 예언이 적중했음을 자랑하려는 목적도 있었다.

볼트와 니커크 모두 열성 축구 팬이다. 볼트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팬이고, 니커크는 라이벌팀 리버풀을 응원한다. 400m 경기가 열린 이날 낮에도 니커크는 리버풀-아스날의 경기를 시청했다. 결과는 리버풀의 4-3 승리. 니커크는 “오늘 나는 세계 기록을 세웠고, 리버풀은 아스날을 꺾었다. 나는 지금 자신감으로 가득 찬 상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니커크의 기록은 8번 레인에서 만들어진 것이어서 더욱 값지다. 트랙의 가장 바깥쪽인 8번 레인은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는 불리한 자리다. 그러나 니커크의 스피드는 시종일관 줄어들지 않았다. 영국 BBC는 “올림픽 400m 경기에서 8번 레인을 배정받은 선수가 금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마이클 존슨도 BBC 해설자로 나서 자신의 세계 기록이 깨지는 걸 지켜봤다. 니커크가 200m 구간을 통과하자 그는 “어떻게 막판까지 저렇게 빠를 수가 있는가”라며 흥분했다. 존슨은 “나는 43초의 벽을 깰 수 있을 거라고 자신했지만 해내지 못했다. 하지만 니커크는 아직 젊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볼트가 은퇴하면 니커크가 육상 최고의 스타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니커크의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17일부터 열리는 200m 경기에서 볼트와 맞대결을 펼친다. 니커크는 “사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종목이 200m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볼트와 함께 뛰길 바랬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