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랭킹 1위 유연성-이용대 8강전 충격패…배드민턴 남자복식 전원 탈락

중앙일보 2016.08.16 01:04
기사 이미지

리우 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 8강전에서 말레이시아에 패한 한국의 이용대, 유연성이 경기 종료 후 코트를 나가고 있다. [AP=뉴시스]


리우 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에 출전한 유연성(30ㆍ수원시청)-이용대(28ㆍ삼성전기) 조의 4강 진출이 좌절됐다.

유연성-이용대는 15일(현지시간) 오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4관에서 열린 배드민턴 남자 복식 8강전에서 말레이시아에 1-2(21-17, 18-21, 19-21)로 역전패했다.

세계랭킹 1위 유연성-이용대는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기대를 모았지만 세계랭킹 12위 말레이시아의 고위시엠-탄위키옹 조에 발목을 잡히고 말았다.

경기는 접전이었다.

첫번째 게임은 15-15 동점에서 19-15까지 점수를 벌린 한국이 승기를 잡아 21-17로 승리했다. 두번째 게임은 비슷한 시소게임 끝에 말레이시아가 가져갔다.

동점 상황에서 펼쳐진 마지막 게임에서 양팀은 10-10까지 팽팽하게 맞섰지만 이후 내리 4점을 챙긴 말레이시아가 14-10으로 달아났다.

말레이시아는 16-20으로 먼저 매치포인트에 도달했지만 유연성-이용대가 집중력을 발휘해 19-20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말레이시아의 마지막 공격에서 이용대가 받아친 셔틀콕이 네트를 넘지 못하면서 세계 최강 페어의 메달 사냥은 막을 내렸다.

앞서 남자 복식 세계랭킹 3위인 김사랑(27ㆍ삼성전기)-김기정(26ㆍ삼성전기)도 중국에 패하며 8강에서 탈락해, 한국은 배드민턴 남자 복식에서 메달을 기다릴 수 없게 됐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