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하이라이트] 제2영동 고속도 11월 개통…강남 1시간 거리

중앙일보 2016.08.16 00:01 경제 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교통망 개발이 한창인 강원도 원주시에 브랜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다. 대림산업이 지난 12일 견본주택 문을 열고 분양에 들어간 원주시 태장동 e편한세상 원주태장(조감도)이다. 지상 최고 25층 7개 동으로 전용면적 59, 74㎡형 총 703가구 규모다.

e편한세상 원주태장

이 단지는 중소형 주택형으로 이뤄졌지만 74㎡형의 경우 4베이(방 셋과 거실 전면배치)로 설계돼 공간 활용도가 높고 채광·통풍이 괜찮다. 거실·주방에 일반아파트의 두 배 두께인 60㎜ 바닥 차음재를 적용해 층간 소음을 줄인다.

여기에 집 안의 모든 벽 모서리에 끊김 없는 단열설계를 도입해 결로와 에너지 손실을 줄인다. 단지 안에 피트니스클럽·어린이집·작은도서관·어린이놀이터 등을 갖춘다. 단지 부근에 40만㎡ 규모의 정지뜰 호수공원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여가를 즐기고 휴식을 취하기 좋다.

교통 호재가 많다. 2018년 강원도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오는 11월 원주와 경기도 광주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가 개통될 예정이다. 이 도로를 이용하면 원주에서 강남까지 1시간 이내로 오갈 수 있다. 인천공항~서울 용산~청량리~서원주~강릉을 연결하는 중앙선 고속화 철도도 내년 들어설 예정이다. 고속화 철도로 청량리에서 서원주역까지 30분대로 진입이 가능해진다. 여기에 신분당선 판교역을 출발해 여주를 거쳐 원주까지 이어지는 성남여주선도 현재 공사 중이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680만원이다. 59㎡형이 1억7280만원, 74㎡형이 2억1410만원 선이다. 계약금은 주택형에 상관없이 1000만원 정액이고 중도금(분양가의 60%)을 무이자로 빌려준다. 이 아파트 안용헌 분양소장은 “2009년 이후 태장동에 7년 만에 분양되는 새 아파트인 데다 교통여건이 좋아져 수요자들의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18~19일 1·2순위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접수한다. 견본주택은 원주시 무실동 661-1번지에 있다. 입주는 2018년 12월 예정. 문의 033-747-6990.

김성희 기자 kim.sung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