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지만, 원정도박 혐의 수사 중지…인터넷도박은 무혐의

중앙일보 2016.08.09 17:19
기사 이미지

도박으로 물의를 일으켰다가 3일 사죄를 뜻을 밝힌 윤성환(왼쪽)과 안지만.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해외에서 도박을 한 것으로 의심 받고 있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소속 투수 안지만(33)과 윤성환(35)에 대해 검찰이 수사 중지 결정을 내렸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김후균)는 두 선수의 원정도박 혐의에 대해 참고인 중지 처분을 내렸다고 9일 밝혔다.

참고인 중지는 주요 참고인이나 피의자의 소재가 확실치 않아 수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일시적으로 사건의 수사를 중지시키는 결정이다. 검찰은 정킷방을 운영한 중요 참고인들이 소재가 불명확해 두 선수의 원정도박 혐의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두 선수의 인터넷 도박 부분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두 선수는 2014년 마카오 카지노의 사설 도박장인 '정킷방'에서 수억원대 도박을 한 혐의와 2014년 초부터 지난해 초까지 국내에서 수억원 규모의 인터넷 도박을 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았다.

경찰은 안지만에 대해 기소 의견을, 윤성환에 대해 참고인 중지 의견을 붙여 넣어 검찰로 사건을 보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