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방중 6인방-김장수 면담 "의원들이 먼저 요청했다 취소"

중앙일보 2016.08.09 15:28
중국을 방문한 야당 의원 6명이 김장수 주중대사를 만나려던 일정이 취소된 데 대해 정부가 의원단 측이 먼저 요청했다가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전날은 “관여하지 않는다”→하루 만에 사실관계 공개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당초 김영호 의원실에서 중국 방문 전 공문을 통해 외교부에 주중 대사와의 조찬 간담회 일정을 주선해달라고 협조요청이 왔다. 이에 외교부는 주중 대사관에 공문을 전달했고, 주중 대사관 측이 8일로 예정된 베이징대 좌담회 이전에 만남을 좋겠다는 판단 하에 9일 조찬이 아니라 8일에 면담을 하자고 의원단에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대해 의원단이 출국 전날인 7일 주중 대사관 방문이 어렵다고 알려오면서 면담이 성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날만 해도 외교부는 의원단의 일정에 대해선 언급을 하지 않으려 했다. 의원단과 김 대사와의 면담 일정이 취소된 배경을 물어도 “주중 대사관이 방문단 일정에 관여하고 있지 않은 만큼, 일정 관련 문의에 관여하지 않고자 한다”는 입장만 내놨다. 하지만 하루만에 면담 추진과 무산 경위에 대해 상세하게 밝힌 것이다. 조 대변인은 “좀 상세히 설명을 드린다”고도 말했다. 의원단 측에서 면담을 먼저 원한 것도, 취소한 것도 주중 대사관 측이라고 주장하자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해 태도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의원단 출국 전부터 이를 ‘사적 방문’으로 규정하며 선을 그었다. 통상 국회의원들이 해외에 나가면 주재국 대사관의 차량 제공 등 의전 지원을 받지만, 이번에는 아니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방문은 비공식방문으로, 주중 대사관이 의원단으로부터 특별한 협조요청을 받은 것이 없다. 현재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8일 김장수 대사가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난 데 대해 조준혁 대변인은 “어제 오후 우리 측 제의로 면담이 이뤄졌고, 우리는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한 분명한 입장을 전달했다. 아울러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란 점에서 안보리 대응 조치 등을 협의하고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또 “중국 측은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한 기존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