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의 연인’ 측, 21세기→고려시대 여인 “이지은 필모에 정점 찍을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6.08.09 14:37
 
기사 이미지

사진 `달의 연인` 제공

배우 이지은이 고려 역사에 뛰어든 21세기 '운명의 여인'으로 변신해 이준기와 운명적인 멜로를 펼친다.
 
이지은은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고려소녀로 빙의되는 21세기녀 고하진이자, 고려 황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고려시대 여인 ‘해수’ 역을 맡는다.
 
시공간을 초월하는 타임슬립을 콘셉트로 하는 '달의 연인'에서 이지은은 21세기 여성의 영혼으로 고려시대 여인의 신체에 들어가는 독특한 설정의 캐릭터다. 화장품회사 직원으로 살아가던 고하진은 현대의 일상에서 큰 시련을 당하고 개기일식 날 고려시대로 영혼이 건너가 고려시대 여인의 신체로 들어가는 초월적인 경험을 한다.
 
황실 일가인 해씨부인(박시은 분)의 사촌동생 해수의 몸으로 들어간 고하진은 이곳에서 고려 최대 축제인 나례(귀신 쫓는 행사)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황자들과 인연을 맺게 되고, 그때부터 가슴 콩닥이는 로맨스부터 파란만장하고도 운명적인 멜로가 전개된다.
 
하지만 황권경쟁이 격화할수록 황제가 되지 못한 황자는 죽어야 하는 황실 법도 속 해수는 사랑과 우정을 나눈 황자들과 이별하는 쓰라린 경험 또한 피할 수 없게 되는 비극적인 상황 또한 눈길을 끈다.
 
'달의 연인' 제작사는 "이지은은 지난 2011년 드라마 '드림하이'를 시작으로 '최고다 이순신' '예쁜 남자' '프로듀사'를 통해 안방극장이 사랑하는 배우로 성장했다. 여기에 파란만장한 역사의 소용돌이에 휩싸이면서도 운명적 사랑을 놓지 않는 '달의 연인' 속 해수라는 인물은 이지은의 필모그래피에 정점을 찍을 아름다운 캐릭터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달의 연인'은 '닥터스' 후속으로 오는 29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