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화여대 총장 사퇴 거부할 듯

중앙일보 2016.08.09 14:18
기사 이미지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왼쪽)이 지난 3일 학생들이 점거 농성 중인 학교 본관 앞에서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취소를 발표한 뒤 학생들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중앙포토]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이 학생들이 요구한 '9일 오후 3시까지' 사퇴를 사실상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
최 총장은 9일 오전 '친애하는 재학생, 졸업생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e메일에서 "저는 겸허한 자세로 학생들의 어떠한 대화 요청에도 성심껏 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여러분들이 질의할 내용들이 모아지는대로 빠르게 답변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면 질의와는 별도로 가능하다면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의견을 경청하고, 제 진심을 담아 직접 여러분들과 대화하고자 하는 뜻을 전한다"며 "대화의 형식, 일정, 장소에 대해서는 여러분의 뜻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우선 여러분들 한 분 한 분의 의견을 들으며 이제라도 마음을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9일은 학생들이 최 총장의 사퇴 시한으로 못 박은 날이다.  이날 보낸 e메일에서 '대화' '만남'을 거듭 강조한 것은 사실상 사퇴의 뜻이 없음을 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이대 관계자는 "거부라는 표현은 적절치 않지만 현재 학교에서 총장 사퇴를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는 입장을 가지고 있는 건 맞다"고 말했다.

따라서 10일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대규모 시위는 불가피하게 됐다. 

본관 점거 학생들은 지난 7일 7차 성명서에서 "최 총장은 9일 오후 3시까지 사퇴하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10일에 대규모 시위를 열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농성 학생 자체 언론대응팀은 최 총장의 e메일에 대해 "이제 단순한 사과 만으로 끝낼 수 없는 일이 됐다. 9일 오후 3시까지 총장직에서 자진 사퇴할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며 "최 총장의 자진 사퇴가 공문으로 내려오는 즉시 본관 점거를 해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