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우올림픽 상징이 된 '국대 막내' 이은주

중앙일보 2016.08.09 14:01
기사 이미지
리우 올림픽 한국 선수단의 ‘막내’ 이은주(17ㆍ강원체고)가 예선 탈락했다.

이은주는 7~8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기계 체조 단체전 및 개인전 예선에 혼자 출전했다.
기사 이미지
한국 이은주와 북한 홍은정이 7일(현지시각) 브라질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기계체조 개인종합 예선을 치르며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한국 이은주와 북한 홍은정이 7일(현지시각) 브라질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기계체조 개인종합 예선을 치르며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북한의 홍은정(27) 등과 혼합 그룹 1조에 속해 마루-도마이단평행봉-평균대 순서로 연기를 펼친 이은주는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개인종합에서도 53위에 그쳤다.

대체 선수로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은 이은주는 한국 기계 체조 대표팀의 ‘홍일점’이다.

한국 여자 기계 체조는 지난 4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서 8위에 그치며 올림픽 단체전 출전 티켓 획득에 실패했고 개인전 쿼터 한 장만을 얻었다.
기사 이미지
7일 오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리우올림픽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평균대 예선전에서 한국에 이은주가 열연을 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이 기회를 지난 6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한 이고임이 잡았지만 리우 현지 훈련 중 왼팔골절상을 입으면서 이은주에게 기회가 주어졌다.

이은주는 일본인 어머니와 한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일본에서 태어나 기계 체조를 배운 이은주는 2013년 한국으로 건너왔다.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한 올림픽 무대였지만 이은주는 이번 올림픽에서 ‘외교 점수 10점’을 받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서 이은주는 지난 8일 올림픽 아레나에서 훈련을 하던 중 북한 여자 체조선수 홍은정과 셀카를 찍어 화제가 됐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외신들은 이 사진을 극찬했다. 허핑턴포스트는 “남북 체조선수의 사진이 외교 점수 (10점 만점에) 10점에 해당한다”고 보도했다.
 
▶ 추천기사 우사인 볼트, 200m 18초대 기록 원한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도 “남한과 북한 체조선수들이 올림픽의 정신을 보여줬다”고 표현했다.

CNN은 유라시아그룹의 이안 브레머 회장이 트위터에 올린 사진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과 남한의 두 체조선수가 함께 셀카를 찍고 있다.이것이 우리가 올림픽을 하는 이유”라고 했다.

이은주는 경기 내내 같은 조에 속한 홍은정과 손을 잡고 서로를 응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