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릭 한번에 모든 금융정보 확인…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 9월개설

중앙일보 2016.08.09 12:01
한 곳에서 모든 금융정보 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금융소비자정보포털 사이트가 개설된다. 금융감독원은 9일 각 금융기관과 금융회사에서 개별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금융정보 관련 서비스들을 한 데 모아 한꺼번에 확인 및 이용할 수 있는 포털사이트 ‘파인(FINE·http://fine.fss.or.kr)’을 9월1일 개설한다고 밝혔다. 파인(FINE)은 Financial Information Network의 머리글자에서 따온 이름이자 금융을 의미하는 Finance의 축약어이기도 하다.
기사 이미지
이 사이트에 들어가면 ‘금융상품 한눈에’(금감원), ‘연금저축 통합공시’(금감원), 통합연금포털(금감원), ‘보험다모아’(손해보험협회·생명보험협회), ‘ISA다모아’(금융투자협회), 페이인포(금융결제원), 휴면계좌 통합조회(은행연합회), 카드포인트 통합조회(여신금융협회)등 각 기관과 업체들이 개별적으로 제공중인 금융정보 관련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지금은 각각의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개별적으로 해당 사이트에 접속해야 한다. 이 때문에 금융소비자들이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를 쉽게 파악하고 활용하기 어렵다는 게 금감원의 분석이다.

금감원은 ‘파인’을 통해 금융소비자에게 도움이 되는 실용 금융정보 200가지도 제공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금융꿀팁 200선’이라는 항목 하에 9월부터 매주 1~3가지씩의 정보를 제공한다. ‘파인’을 방문하면 e금융민원센터, 보이스피싱 지킴이, 서민금융1332, 전·월세자금 대출안내, 제도권금융회사 조회, 금융통계정보시스템 등 기존에 제공되던 금융피해 예방·구제 및 서민·중소기업지원 서비스 등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내년 1월부터는 ‘연금어드바이저’라는 이름의 반퇴시대 대비용 온라인 상담서비스도 시작된다. 예상 퇴직연령 등 기초정보를 입력하면 ‘통합연금포털’을 통해 연금 수령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돼 노후 대비에 필요한 자금의 부족 여부를 쉽게 알 수 있다. 본인의 투자성향에 가장 적합한 연금저축상품에 대한 정보도 제공받을 수 있다. 장기적으로는 ‘연금로보어드바이저’ 수준으로 발전시켜나간다는 게 금감원의 계획이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