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록도서 한센인끼리 칼부림…남녀 사망

중앙일보 2016.08.09 11:28
국립소록도병원이 있는 전남 고흥군 소록도의 한센인들 사이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고흥경찰서는 9일 소록도 주민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한센인 A씨(68)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새벽 시간대 고흥군 도양읍 소록도 한센인 마을에서 B씨(65)와 C씨(60·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다.

A씨와 피해자들은 소록도 주민들로 모두 한센인이다. 피해자들은 연인 관계인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4시45분쯤 또 다른 소록도 주민에게서 "사람이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이 출동할 당시 A씨는 복부를 다친 상태였으며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경찰은 A씨가 B씨와 C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자신의 복부도 찌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고흥=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