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우포토] 김우진 양궁 단체전 승리의 기쁨이 식기도 전에 개인전 탈락

중앙일보 2016.08.09 07:00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관왕에 도전했던 한국 양궁대표팀의 김우진(청주시청)이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패배했다.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9일(한국시간) 열린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김우진은 인도네시아의 리아우 에가 에거사를 만나 경기를 펼쳤다.     

김우진은 1세트에서 3발 중 2발을 10점에 쏘면서 29-27로 승리했다. 그러나 2세트 두 번째 화살을 7점에 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결국, 2·3·4세트를 잃으면서 세트점수 2-6(29-27 27-28 24-27 27-28)으로 졌다.

사진은 김우진이 경기가 끝난 뒤 코치진과 무거운 표정으로 이야기하는 모습과 남자양궁 단체전 우승 후 8일(한국시간) 여자양궁 단체전 응원을 가서 금메달을 딴 여자선수들과 기쁨을 나누는 모습이다.

신인섭 기자,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공유하기
광고 닫기